공인중개사 시험 문제 | 31, 32, 33, 34회

공인중개사 시험 문제 | 31, 32, 33, 34회 문제 공유 드립니다. 코로나19 이후 일반적인 사회적, 경제적 환경이 불안정하고 취업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시험을 준비하였으며 이에 따라 시험의 경쟁률이 역대급으로 높아졌습니다. 이와 같이 많은 참가자들이 이번 시험을 준비하면서 느낀 어려움은 시험 경쟁률이 이번 시험의 난이도를 높게 만든 요소로 작용했습니다. 오늘은 회차별 공인중개사 시험문제에 대한 분석을 하여 보겠습니다.

34회 공인중개사 시험 문제

This is 공인중개사 시험 문제 | 31, 32, 33, 35회

최근 전세 사기와 국회의원 총선, 상대평가 전환 등으로 인해 시험 난이도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짝수해가 홀수해보다 난이도가 쉬운 경향이 있었지만 이는 직전연도를 대비한 것으로 과거 3년 전의 홀수해보다 쉽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이는 꾸준한 난이도 상승을 의미하며 2022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 합격률이 20%로 이전의 25~30%에 비해 낮아졌음을 볼 때 시험의 난이도가 점점 상승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2023년 제34회 공인중개사 시험은 역대급 난이도가 될 것으로 보임에 따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며 민법에 대한 이해를 강화하고 문제 은행식 문제가 아니라 법률을 외워야 풀 수 있는 형식에 대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과목별 예상 난이도는 다음과 같습니다.

  1. 부동산 학개론(중) : 부동산 학개론은 쉬운 과목으로 기출 문제를 충실히 풀면 70점 이상을 얻을 수 있습니다. 다만 최근 시험 문제에 2차 과목 문제가 추가되면서 1차만 치르는 분들은 난이도가 높다는 평이 있습니다.
  2. 민법 및 민사 특별법(상) : 민법의 경우, 민법 총칙과 물권법을 완벽하게 알아야 합니다. 매년 난이도가 상승하고 있으며 작년 1차 합격률이 19%인 이유는 주로 민법 때문이었습니다. 특히 전세 사기에 대응하기 위한 임차인들의 임차권 등기 명령 실행으로 경매 개시가 잦았던 상황 등을 감안하면 민사 특별법과 전세권 등기, 주택 임대차 보호 특별법의 대항력, 확정 일자를 받고 얻는 우선 변제권 등이 시험에 출제될 확률이 매우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

33회 공인중개사 시험 문제

제 33회 공인중개사 시험은 최근 5년 중에서 가장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특히 공법 과목에서는 기존 기출 문제에서 보지 못한 문제가 많이 출제되어 많은 수험생들이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1. 부동산 학개론 : 난이도는 중상으로 평가되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단순히 암기하거나 공부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았으며 계산 문제는 다소 쉽게 출제되었다고 합니다. 이의 제기가 이루어진 문제는 4번과 10번입니다.
  2. 민법 : 난이도는 중으로 평가되었습니다. 단순 암기보다는 기출 지문 분석을 꼼꼼히 마친 경우에는 어렵지 않게 60점 이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의 제기가 이루어진 문제는 56번과 75번입니다.
  3. 공인중개사법 : 난이도는 하로 평가되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이 과목 시험은 쉬운 편이었으며 대부분 시험생들이 이 과목에서 평균 점수를 높였다고 합니다.
  4. 공법 : 이번 시험에서 가장 어려웠던 과목으로 난이도는 최상으로 평가 되었습니다. 기존 기출 문제에서 보지 못한 새로운 유형의 문제가 대거 출제되었으며 법령 전문이나 빈칸 문제, 박스형 문제 등이 모두 어렵게 출제되었습니다.

32회 공인중개사 시험 문제

32회 공인중개사 시험의 난이도는 상당히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결론은 제공된 웹사이트 정보 내용을 바탕으로 도출하였습니다. 이 사이트에 의하면 공인중개사 시험은 평균적으로 25%대의 합격률을 가지는데 이는 쉽지 않은 자격증 시험임을 의미합니다. 이 시험은 한 해에 한 번의 기회만 제공되기 때문에 높은 난이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이 시험은 1차와 2차 동시에 준비해야 하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1차 합격 후 다음해에 1차 면제 이후 2차 시험만 치르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한 번만 실패해도 2년 이상이 소요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일부 사람들은 2년~3년이 지나면 지쳐서 포기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내용들을 토대로 보아 공인중개사 시험은 매우 어렵다고 볼 수 있습니다.

공인 중개사 시험을 준비할 때 학원 선택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는데 유명한 학원의 무료 기초 강의를 들어보고 강사진이 자신에게 잘 맞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이러한 내용을 바탕으로 공인 중개사 시험 준비를 하게 되는데 많은 학생들이 에듀윌과 해커스 학원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31회 공인중개사 시험 문제

31회 공인중개사 시험은 역대급으로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시험에 참가한 인원이 34만명이 넘었다는 점에서도 이번 시험의 경쟁률이 매우 높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중년고시”라 불리는 공인중개사 시험은 어려웠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에듀윌 공인중개사 학원 총평에 따르면 이번 시험은 여러 과목에 대한 난이도가 중상 수준이었다고 평가되었습니다. 특히 민법에서는 판례와 사례 문제가 많이 출제되어 어려웠으며 부동산학개론에서는 새로운 지엽적인 문제가 일부 출제되어 난이도가 상당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중개사 법령 및 실무, 부동산 공법, 부동산 공시법, 부동산 세법 등 다른 과목들도 대체로 난이도가 중상 수준이었다는 평가입니다. 다만 해커스 공인중개사 학원의 총평에서는 민법 과목이 예년보다 평이하게 출제되었다고 평가하고 있으나 이러한 차이는 각 학원의 시험 분석 방식이나 기준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