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공인중개사 현실 연봉

부동산 공인중개사 현실 연봉 공유 드립니다. 공인중개사 시험은 기본적으로 1차 시험과 2차 시험을 같은 날에 시행하며 1차 시험에 합격하지 않아도 1차 시험과 2차 시험을 동시에 응시할 수 있는 것이 공인중개사 시험의 특징입니다. 시험 과목은 1차 시험과 2차 시험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1차 시험 과목은 ‘부동산 학개론’과 ‘민법 및 민사 특별법’으로 두 과목 평균 60점 이상을 받아야 하며 한 과목이라도 40점 미만을 받으면 불합격 처리됩니다. 2차 시험 과목은 ‘공인중개사법’, ‘부동산 공법’, ‘부동산 공시법’, 그리고 ‘세법’입니다.

공인중개사 자격증

This is 부동산 공인중개사 현실 연봉

공인중개사 자격증의 난이도는 응시자 수가 늘어나는 추세에 따라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수능, 토익 시험, 그리고 9급 공무원 시험에 이어 가장 많은 인원이 응시하는 시험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응시 인원이 많아지면서 시험의 난이도도 증가하였으며 그 만큼 진입장벽 또한 높아졌습니다.

또한 공인중개사 시험의 합격률은 연도에 따라 다소 변동성이 있지만 대체로 20%에서 30% 사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는 응시자들이 많아짐에 따라 난이도가 상승하였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지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정보들을 바탕으로 공인중개사 자격증의 난이도는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 충분한 학습과 준비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부동산 공인중개사 연봉

공인중개사의 연봉은 다양한 요인에 따라 달라지는데 그들 대부분이 자영업자로 개인 공인중개사무소를 운영하고 그들의 수입이 중개 거래 수와 그에 따른 수수료에 크게 의존하기 때문입니다. 공인중개사는 월급을 받는 경우가 있지만 이는 사무실마다 다르며 기본급으로 약 50~100만원 정도 받고 있다고 합니다. 더불어 대부분 100% 인센티브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합니다. 이는 매달 고정된 금액의 월급을 받는 것이 아니라 거래 성공 시 얻는 수수료에 따라 월급이 결정되는 방식을 말합니다.

3년 이상의 업무를 성실히 수행한 공인중개사는 평균 월 400만원 이상을 벌 수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연간으로 계산하면 평균 연봉은 대략 3,000~4,000만원 정도라고 보면 되지만 이는 평균적인 수치이며 개인의 역량, 거래 성공률, 사무실 위치 등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최근 부동산 시장의 활성화로 인해 부동산 거래량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공인중개사의 수입 또한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부동산 시장 상황에 따라 공인중개사의 연봉은 계속 변동 할 수 있습니다.

공인중개사 현실

공인중개사의 현실은 시장의 포화와 수입의 양극화로 표현되고 있습니다. 대전시 둔산동에서 21년째 부동산 중개업을 하는 김모 씨는 월 10건 이상의 매매를 중개했던 시절이 있었지만 주변에 중개업소가 계속 늘어나면서 5년 전부터는 월 1건의 거래도 얻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합니다.

공인중개사 수가 10만 명에 육박하고 공인중개사 시험에는 19만 명이 응시하여 2만 2,000명이 합격했던 것으로 나타납니다. 이렇게 수가 늘어나면서 소득이 양극화되고 있는 상황으로 절반 이상의 공인중개사는 월 100만원도 못 벌고 있으며 일부는 수천만원을 벌고 있다고 합니다. 재건축이 활발한 지역의 상가 1층에는 중개업소가 24개나 들어선 곳도 있어서 앱 업체, 변호사 등 다른 경쟁자들이 중개사 설자리를 좁혀가고 있는 현실입니다.

하지만 상황이 모두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재건축 단지가 밀집한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 송파구)의 경우에는 상황이 달라서 잠실 장미아파트 상가에 밀집한 24개의 공인중개업소 중 한사람은 올해 들어 10억원짜리 아파트 매매 2건을 중개해 양쪽에서 수수료로 총 3,000만원 이상을 받았다고 합니다.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지만 한 달에 매매 한 건만 성공해도 먹고살 만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공인중개사의 현실은 지역과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전반적으로 포화된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더 전문화된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이에 따라 단순 중개를 넘어 금융, 세무 등의 분야로 전문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